IMF, 내년 중국 경제성장률 5.6%로 하향 전망…”회복세 점차 둔화될 것”

서가은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1:51]

IMF, 내년 중국 경제성장률 5.6%로 하향 전망…”회복세 점차 둔화될 것”

서가은 기자 | 입력 : 2021/11/22 [11:51]

[데일리차이나=서가은 기자]

 

▲ IMF가 내년 중국 경제 성장률을 하향 조정했다. <사진=百度제공>  © 데일리차이나


국제통화기금(IMF)이 중국의 내년도 경제 성장률을 5%대 중반으로 전망했다. 동시에 IMF는 중국이 양질의 경제성장을 하기 위해선 '핵심 개혁'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지난 19일 중국 매체 신화 통신(新华社)와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보도에 따르면 IMF는 지난달 28일부터 11월 10일까지 국제통화기금(IMF) 중국 측 수석대표인 헬지 버거(Helge Berger) 아시아 태평양 지부 부주임의 주도로 중국과 2021년 4조항을 화상회의 방식으로 협의했다.

 

IMF는 중국 정부와 인민은행의 고위 관리, 개인 부문 대표, 학계 인사들과 대화를 갖고 중국의 경제 전망, 개혁 진전과 도전, 정책 대응 조치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IMF는 이번 회담서 지난 10월 발표된 <세계 경제 전망>과 일치하게 중국 GDP 2021년 8.0%, 2022년 5.6%의 성장률을 예상했다.

 

제프리 IMF 부총재는 성명을 발표해 "중국은 지난해 코로나 19에 대응하여 강력한 방역 조치를 취해 효과적으로 상황을 통제한 데 이어 대다수 중국 국민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하지만 코로나 19 사태를 둘러싼 불확실성과 소비 및 재정의 취약성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보다 나은 돌파구를 모색하기 위해선 개혁적인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제프리 부총재는 중국 경제의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해당 추세는 점차 둔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 나아가 '경기 불확실성 지속', '소비 부진', '금융 취약성이 높은 기업을 포함한 생산성 저하', '디커플링(한 나라 또는 일정 국가의 경제가 인접한 다른 국가나 보편적인 세계 경제의 흐름과는 달리 독자적인 경제 흐름을 보이는 현상) 위험 증가 등을 중국 경제 성장률 둔화의 주요 원인으로 꼽으며 재정 위기 가능성에 대한 대비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최근 발생한 국가 전력 하락 및 부동산 투기 과열 진정 목적으로 마련된 부동산 투자 둔화 정책도 경제성장을 저해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과학 기술 부문에 대한 감독 정책을 강화하여 개선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지만 정책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에 제프리 부총재는 중국이 재정 지출을 대폭 긴축하고, 당분간 중성적인 정책 입장으로 통합적인 지출을 사회 복지 강화와 녹색 투자 촉진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