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종전선언주장은 중국과 협의해야”

서가은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2:36]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종전선언주장은 중국과 협의해야”

서가은 기자 | 입력 : 2021/11/24 [12:36]

[데일리차이나=서가은 기자]

 

▲  싱하이밍 주한 대사는 YTN과 생방송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百度제공>  © 데일리차이나


지난 22 싱하이밍(刑海明) 주한 중국대사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은 한반도 정전 협정 당사자인 만큼 한국은 한반도 평화 회담 추진, 종전 선언 등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중국 측과 소통하고 협의해야 한다."라고 표명하며 중국을 배제한 남-북-미 3자 간 종전선언 주장에 우회적으로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혹은 남-북-미-중이 참여하는 종전선언을 제안한  있다.  대사의 해당 발언은 1953 체결된 정전협정 당사국인 중국을 포함해 남-북-미-중 4  종전선언으로 추진해야 한단 요구로 해석된다.

 

주한 중국대사관 발표에 따르면  대사는 이날 YTN TV ' 뉴스(The News)' 생방송에 출연해 한중 관계, 미중 관계,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한 현장 질문에 답했다.

 

 대사는 "지금은 한국이 북한과의 신뢰 부족, · 대화 정체  우여곡절도 적지 않은 만큼 북한과의 관계 개선과 상호 신뢰 증진을 위해 확실하게 행동해야 한다."라며 "중국과 한반도는 산수상존(山水相存) 근린인 만큼 우리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확고히 수호하고, 대화 촉진을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중국사회과학원 글로벌전략연구원 왕쥔성(王俊生) 중국주변전략연구실장은 펑파이신문(澎湃新闻)과의 인터뷰서 이번  대사 발언에 대해 "중국 정부가 이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중국 측의 종전선언 논의 과정 참여 의사를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미중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미국, 영국 등이 중국 내 인권 탄압을 이유로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고려하는 것에 대해선 “올림픽은 ‘전 세계의 축제’로 정치화해선 안 된다”라고 비판했다.

 

미국이 단순 대중 압박을 넘어서 올림픽 보이콧을 고려한다면 종전선언으로 평화프로세스의 시작을 준비하던 청와대 구상이 차질을 빚는 것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 또한 올림픽 참석 여부를 두고 고민하지 않을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